시장동향

마감시황

뉴스 및 이슈 트렌드를 분석하고 시황을 체크합니다.

2024년 7월 2일 마감시황

작성자
stock
작성일
2024-07-02 16:27
조회
40

I5oAAAAASUVORK5CYII=

✔️ 2024년 7월 2일 (화) 마감브리핑


📈 KOSPI 2,780.86 (-0.84%)

📈 KOSDAQ 829.91 (-2.04%)


한번쯤 생각해본 그것 "내가 세력이었으면"


가끔 그런 상상을 한번 해봄. 내가 금융계 엘리트이자 세력 카르텔이 되는것. 우리가 어떤 포지션을 잡느냐에 따라 코스피지수가 좌우되지만,

따라서 우리가 어떤 전략을 구사하느냐 또는 어떤 생각을 하느냐가 중요하지만 정작 한국언론에서는 금투세 때문이라는 둥,

미국채 10년물 금리 때문이라는 둥, 각가지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며 여론을 잠재우는것. 


내가 만약 그런 세력이라면 얼마나 국내증시가 우습고 재미있을까? 한편으로는 한반도 분단국가이자 글로벌에서는 극 자본주의에 부합하는 민낮을 보며 동정어린 시선도 느껴질듯함. 


금일 국내증시는 각종 전문가들이 크게

(1)트럼프-바이든 대선 RISK

(2)10년물 국채금리 상승

(3)하반기 섹터 포지션 전환 이라는 3가지 주제를 빌미로 시장을 설명

주요 아시아증시는 국내증시와 달리 상승장이어서 미국 대선과 10년물 국채금리가 한국만 Target 한다는 논리는 상상할수 없으며,

하반기 포지션 변경과 관련해서도 전일까지 강한 반등이 나온 섹터가 오늘 일제히 하락했다는점에서도 타당성이 결여. 


마지막으로 금투세 시행 어쩌니 이야기 하지만 개인들은 순매수, 기관/외국인 순매도 포지션에서 더 이상의 논리적인 접근 불가능하다고 판단. 


종합해보면 금일 국내증시가 왜 이렇게 하염없이 무너졌을까? 그리고 왜 국내증시만 무너졌을까에 대한 명확한 story 도출이 어렵다는것.

그렇게 Short 포지션을 잡은 투자자들은 금일도 짭잘한 수익을, 또는 그동안 손실이었던 부분을 털어낼수 있을것으로 추정됨. 


금일 밤에는 제롬파월 미국 연준의장의 발언, 미국 노동부 구인·이직보고서가 공개되고,

유럽에서는 6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발표될 예정. 국내증시는 이러한 주요국 경제지표 및 주요인사 발언에 의해

선진국증시가 어떤 영향을 받는지에 따라 쿠션맞아 좌우될 전망.


한편, 국제유가가 계속 오르고 있다는점, 달러/엔화나 달러/원화 환율이 계속 오르고 있다는점은

부담이나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현재 이시각 -0.65% 하락하며 상승기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는점은 긍정적. 

관련해서 익일 내용 종합하여 안내드리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어려운장속  고생많으셨습니다.